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동영 의원, 국민소환제 등 서민형 국회의원 제안

기사승인 [0호] 2019.01.16  16:12:24

공유
default_news_ad1

- ‘의원 월급 50% 줄이고, 인원을 늘리자’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포함한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의원정수 확대를 전제로 현재의 국회의원 세비 50%를 삭감하고, 특권형 의원에서 서민형 의원 시대를 열겠다"고 다짐했다.

정 대표는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를 마친 뒤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힌 뒤, 늘어나는 비례대표의 공천을 당의 밀실이 아니라 전당원 투표로 선출하겠다는 것과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도 약속했다.

그는 이날 우선 국회의원 세비 460만 원에 대해 "국회의원 연봉을 2019년 4인가구 중위소득인 월 461만3536원에 맞추겠다"며 "중간 수준의 연봉을 받는 것은 예산절약을 넘어 특권형 의원에서 시민형 의원으로 태어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 선거구제 개편 논의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지지부진한 상황을 언급하며 "선거제 개혁이 안되는 이유는 거대양당의 기득권 지키기 때문"이라며 "연동형 비레대표제는 힘·빽·돈 없는 보통 사람들에게 정치적 기회가 힘을 주는 제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거제도 합의안 도출을 1월말까지 마쳐야 한다"며 "이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대통령 직속으로 시민의회 300명을 구성해 개혁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평화당을 '개혁야당'이라며 "집권여당의 개혁일탈에 대한 견인, 개혁 저항을 돌파하는 선봉대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과감한 민생 개혁정책을 제안하고 추진하겠다"며 "미세먼지, 입시제도, 차별해소 등 실질적 민생 문제들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해당 3가지 안건을 바탕으로 당 차원의 최종안을 제출하고 이어 오는 1월 말까지 여야간 선거제 개혁 합의안을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변완영 기자 byon333@hanmail.net

<저작권자 © 정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